[이슈시개]LH직원들 투기 의혹에…"서민들은 웁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LH직원들 100억대 토지 투기 의혹 '일파만파'
부동산 커뮤니티 분노글 이어져·국민청원 등장까지
文대통령 "전수조사 빈틈없이 실시하라" 당부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로 지정된 경기 광명·시흥 지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국정감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이 등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2일 'LH임직원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 국정감사 강력히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으로 호소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3기 신도시와 무주택만 바라보며 투기와의 전쟁을 믿어왔는데 정말 허탈하다. 정의와 공정이란 말이 씁쓸하다"고 전했다.

또 "한두푼도 아니고, 10여명이 100억원대 토지를 매입했다는 투기 의혹 기사를 보고 눈을 의심했다. 이런 관행은 이번 기회에 뿌리째 뽑았으면 한다. 가감 없는 조사와 국정감사를 요청한다"고 마무리했다.

더 클릭!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해당 글은 3일 오후 5시 기준으로 약 2328명의 동의를 받아 현재 관리자가 검토 중인 청원이다.


국민청원뿐 아니라 부동산 관련 각종 커뮤니티에서도 투기에 가담한 LH직원들을 향해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폭로 이후 정부의 3기 신도시 정책에 대한 의구심을 품은 이들도 적지 않다.

누리꾼들은 "3기 신도시 올스톱하고 비리들 싹 조사해라", "무주택 서민들의 눈물을 이용한 격", "난생처음 들어보는 온갖 규제로 집 못사게 하면서 뒤에서는 잘하는 짓이다", "관련 친인척과 친구까지 전국적으로 조사해야 한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자영업자들은 죽어가고, 누구는 세금으로 연봉 받아 가며 투기해서 돈 버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LH 직원 투기 의혹 토지에 방치된 작물. 연합뉴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은 LH직원 10여 명이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로 발표된 광명·시흥 신도시내 100억원 상당의 토지 2만 3천여㎡(약 7천평)를 신도시 지정 전에 사들였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국토교통부와 LH에서는 직원들의 땅 투기와 관련해 즉각적인 전수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도 3일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교통부, LH, 관계 공공기관 등의 신규 택지 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 거래 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투기했다면, 법을 위반하고 국민을 배신한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혹이 사실이라면 업무상 취득한 비밀을 동원해 사익을 챙기려 한 중대 범죄"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역시 검찰 수사를 요구함과 동시에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때리기에 나섰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내부의 비밀로 그런 짓을 했다면 일종의 범죄행위"라며 "검찰이 철저하게 조사해 전모를 밝히는 것이 정상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0여명이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시흥 일대 부동산을 투기 목적으로 사들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한형 기자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