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바이든 측에 탄원…"美 배터리 공장 버릴 수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SK, 무역분쟁에 백악관 개입 요청
LG도 결과 뒤집힐라 곧바로 역설득

SK이노베이션이 미국 조지아주에 건설 중인 전기차 배터리 공장. 연합뉴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간의 미국내 배터리 분쟁이 LG화학의 승리로 끝난 가운데 SK측이 백악관에 도움을 청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일(현지시간) SK이노베이션이 지난주 미국 행정부 관료들을 상대로 국제무역위원회(ITC)의 결정을 백악관이 번복해 달라고 설득작업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10일 LG측의 손을 들어준 ITC의 결정을 뒤집어 달라고 요청한 셈이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SK는 해당 설명회에서 ITC의 결정으로 26억 달러를 들여 조성중인 조지아주 배터리 생산 공장을 버릴(abandon) 수도 있음을 내비쳤다고 한다.


SK는 특히 이 공장에 24억 달러를 더 투자해 2025년까지 3400명을 추가로 고용할 것이라는 새로운 계획도 제시했다고 한다.

SK는 이와함께 이번 ITC패소가 LG의 영업 비밀을 훔쳐서가 아니라 관련 증거를 인멸한 것에 기초해서 나온 결정이라는 부분도 설명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소송의 본질이 아닌 곁가지 때문에 패했다는 논리를 설파하려한 것으로 보인다.

LG화학도 지난주 금요일 무역 관료들을 만나 ITC 결정을 지켜 달라(preserve)고 호소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LG는 ITC의 결정으로 SK가 미국에서 영업을 못하게 되면 LG가 그만큼 배터리 생산을 늘리면 된다는 논리로 설득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분쟁 해결을 위해 백악관이 개입하지 않더라도) SK와 합의 가능성도 열려있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더 클릭!



연합뉴스
앞서 SK 배터리 공장을 유치했던 조지아주의 브라이언 캠프 주지사도 12일 성명을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요청한 바 있다.

ITC 결정으로 SK배터리 공장 건설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바이든 대통령은 ITC결정 이후 60일 간의 검토 기간을 거쳐 '정책적 이유'를 들어 ITC 결정을 번복할 권한을 가지고 있다.


실제로 과거에도 대통령이 ITC 결정에 거부권을 행사한 사례가 드물지만 없지는 않았다.

두 회사의 분쟁이 백악관에서도 관심 있을 수 밖에 없는 것은 실제로 이번 분쟁이 바이든 대통령의 '정책'과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를 극복하기 위해 휘발유 차량 대신 전기차 생산을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를 통해 미국 내 일자리도 창출하겠다는 복안이다.

따라서 SK가 백악관에 던진 중재 카드는 '기후변화'와 '일자리'를 중시하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매력적인 미끼가 될 수 있다.

SK의 설득작업을 전해들은 LG가 서둘러 곧바로 무역대표부를 접촉한 것도 ITC판결이 뒤집힐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본 때문으로 보인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