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韓日동결자금 합의" 발표, 대선 전략일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미국-이란, 핵합의 복귀 여부가 문제해결 핵심
"경제 전쟁에 대한 국민 저항 효과"…대선용 성과홍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연합뉴스
이란이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동결된 자금 일부를 돌려받기로 합의했다면서 "경제전쟁 승리의 조짐"이라고 평가했다.

동결 자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핵심은 미국과 이란의 핵합의 복귀 여부가 될 전망인 가운데 대선을 앞둔 이란 정부의 정치적 성과 홍보라는 해석이 나온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과 일본이 미국의 제재로 동결한 이란중앙은행의 자금을 돌려주기로 예비적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라비에이 대변인은 합의의 첫 번째 단계로 두 나라가 10억 달러(약 1조 1120억원)을 이란에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자금을 돌려받으면 인도주의적 상품을 구입하기 위해 공급처를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적(미국)이 시작한 경제 전쟁이 실패했다는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적이 시작한 전면적인 경제 전쟁에 대한 이란 국민들의 최대 저항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이란은 우리나라가 70억 달러(약 7조 7840억원), 일본이 30억 달러(약 3조 3360억원)의 자금을 동결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에 대한 우리나라 정부의 설명은 달랐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우리 측이 제시한 방안에 이란 측이 동의 의사를 표시하는 등 기본적인 의견 접근이 있었다"면서도 "다만 실제 동결자금의 해제를 위해서는 유관국 등 국제사회와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구체적인 동결 해제 금액에 대해서도 정해진 것이 없고 미국과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미국과 이란의 핵합의 복귀 여부가 동결 자금 문제를 해결할 핵심이 될 전망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8년 탈퇴한 이란 핵합의에 복귀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란이 먼저 핵합의를 준수해야한다는 조건이다.

반면 이란은 미국이 제재를 풀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이란은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핵무기 개발을 위한 우라늄 농축 농도를 높이겠다고 압박하고 있다. 또 우리나라 유조선을 나포했다 선장을 제외한 인원을 석방하기도 했다.

한편 이란 정부가 이처럼 동결 자금 해제를 강조하는 배경에는 오는 6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외교적 성과를 강조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