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또 "韓, 동결자산 10억불 주기로"…정부 "美와 협의해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3일 이란 "동결 자산 10억 달러 돌려받기로"
전날도 "한국과 동결 자산 사용 방안 합의" 발표
외교부는 "미국과 협의해야" 선 긋기
우리나라 내 이란 동결 자금은 70억 달러 수준

이란 국영 IRNA 통신 캡처
이란 정부가 한국 내 동결 자금 문제를 두고 우리나라 정부와 합의했다고 밝힌 데 이어 10억 달러를 돌려받기로 했다며 구체적인 액수까지 23일 공개했다.


반면 우리나라 정부는 "실제 동결 자금 해제는 미국 등과 협의해야 한다"며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국이 미국의 제재로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이 동결된 이란 자산을 풀어주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첫 조치로 이란 중앙은행의 자산 10억 달러(1조 1000억 원)를 돌려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구체적인 액수를 공개했다.

전날 이란 중앙은행의 압돌나세르 헤마티 총재가 유정현 주(駐) 이란대사를 만나 한국 내 동결 자산의 사용 방안을 합의했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또다시 관련 내용을 발표한 것이다.

다만 우리나라의 입장은 사뭇 다르다. 외교부는 동결 자금 활용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이란 측과 협의한 사실은 맞지만 "실제 동결자금 해제는 미국 등 유관국과 협의해 이뤄져 나갈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현재 우리나라에 동결된 이란 자금은 약 70억 달러(7조 7000억 원)로 추산된다.

우리나라와 이란은 이란 중앙은행이 우리은행, IBK기업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는 방식으로 원유 수출입 대금을 결제해왔다. 하지만 미국이 2018년부터 이를 중단시키면서 이란은 동결자금 해제를 요구해왔다.

올해 초 이란 인근 바다에서 해양오염을 이유로 억류된 '한국케미호' 사건도 동결자금 문제에 대한 이란 측 불만이 배경이 됐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그래픽=김성기 기자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