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 고용률 1위…구미시 실업률 5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도내 시군별 고용률과 실업률. 통계청 제공
경북 울릉군은 고용률이 전국 시군 가운데 가장 높았고 구미시는 실업률이 다섯 번째로 높았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2020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자료를 보면 울릉군의 고용률은 84.3%(1위)로 8개 특별·광역시를 제외한 9개 도 시군 가운데 유일하게 80% 선을 넘었다.

반면에 경산시는 55.9%로 전국 시군 가운데 하위 7위에 머물렀고 울릉군과의 격차도 28.5%로 전국에서 가장 컸다.


포항시의 고용률은 2019년 하반기 61.9%에서 지난해 하반기 57.8%로 -4.1%p를 기록해 전국에서 최대 하락 폭을 기록했다.

취업자의 불균형 현상도 심각했다.

의성군(68.2%, 1위), 군위군(67.1%, 2위), 청송군(66.5%, 4위), 봉화군(65.1%, 5위) 등 4곳은 고령층 취업자 비중 전국 상위 5위 안에, 그리고 봉화군 (3.1%, 1위), 청송군(3.7%, 2위), 의성군(3.7%, 3위), 영양군(4.0%, 5위) 등 4곳은 청년층 취업자 비중 하위 5위안에 각각 포함됐다.

실업률은 구미시가 5.6%로 전국 시군 가운데 다섯 번째 높았고 칠곡군은 3.3%로 군지역 가운데 충북 증평군과 함께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