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올림픽 베이징 안돼… 캐나다 하원 266-0 화끈한 통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中 신장에서 위구르인 집단학살 대책 결의안
여당인 자유당도 찬성표…실현 가능성은 '글쎄'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반대' 시위하는 티베트 망명자들.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신장 지역 위구르족 탄압 문제 등을 고리로 한 보이콧 움직임이 산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영국, 미국에 이어 이번에는 캐나다 의회에서 동계올림픽 개최지를 변경할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캐나다 하원은 22일(현지시간) 중국이 신장 서부 지역에서 100만 명 이상의 위구르인에 대한 집단학살을 자행했다며 이에 대한 대처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266-0으로 통과시켰다.


법적 구속력이 없는 이 결의안으로 캐나다 정부가 IOC(국제올림픽위원회)에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를 변경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에린 오툴 보수당 대표는 중국이 홍콩에 경찰국가를 강요하고 독단적으로 두 명의 캐나다인도 구금하고 있다면서 만약 올림픽 개최지가 변경되지 않으면 올림픽 보이콧도 검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SCMP 캡처
이날 결의안에는 야당은 물론 여당인 자유당도 내각에 참여하는 37명을 제외한 137명도 참석했는데 자유 투표에 맡긴 결과 모두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등 내각 구성원들은 기권했다.

트뤼도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이 문제는 캐나다와 IOC(국제올림픽위원회)가 들여다보고 있으며 "이를 면밀하게 계속 지켜볼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트뤼도 총리는 집단학살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을 부담스러워했다.

캐나다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의회에서 무언가를 선언한다고 해서 중국에서 적절한 결과를 가져오는 것은 아니며 국제사회에서 동맹국 및 파트너와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미국 상원에서 공화당 의원 발의로 베이징 동계올림픽 철회결의안이 제출된 바 있고 지난해 10월에는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이 불참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180개 인권단체 연합도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내년 동계올림픽 보이콧이 성사되기까지는 많은 난관을 통과해야 한다.

올림픽헌장이 올림픽의 정치화를 반대하고 있는데다 많은 국가들이 경제적으로 중국과 긴밀히 연결돼 있어 보이콧을 실행에 옮기기가 쉽지 않다. 중국내에서는 올림픽을 보이콧하는 국가에 대해 보복을 다짐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