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비트코인 이상급등…내재 가치 없어 가격변동성 클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이상 급등" 현상을 보이고 있다며 "가상화폐는 내재가치가 없어 가격변동성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변했다.

이 총재는 "여러 가지 기준이나 판단의 척도로 볼 때 지금의 (비트코인) 가격은 이상 급등 아닌가 싶다"며 "비트코인 가격이 왜 이렇게 높은지를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가격 전망은 대단히 어렵지만, 앞으로 아주 높은 가격 변동성을 나타낼 것"이라며 "암호자산은 내재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최근 비트코인 급등세와 관련해 "인플레이션 헤지(회피) 투자나 테슬라 대표(일론 머스크)의 대량 구매, 기관 투자자들의 비트코인 활용 계획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비트코인. 연합뉴스
비트코인은 지난 16일 사상 처음으로 개당 5만달러를 넘어섰고, 시가총액도 1조달러(1100조원)를 돌파했다. 국내 거래에서도 이달 20일 개당 6500만원을 넘었다.

이 총재는 또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가 발행되면 디지털 경제에 맞춰 법정 화폐를 공급하기 때문에 가상화폐에 어느 정도 영향을 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은은 디지털화폐 발행과 관련해 법률 정비에 착수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 올해 안에 가상환경에서의 CBDC 파일럿 테스트(시험)를 할 계획이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