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료진·군경·노인 순 확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로이터통신 캡처
코로나19 모범국 베트남이 백신접종 대상 1순위를 의료진으로 정했다.

로이터통신은 23일 베트남 정부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1순위 직군인 의료진 50만 명 등은 1분기인 다음달부터 접종 받는다.

2분기에는 세관원 9200명, 외교관 4080명, 군인 103만 명, 경찰 30만 4천 명, 교사 55만 명 등 180만 명이 접종 대상이다.

3분기에는 65세 이상 등 760만 명이다.

인구 9800만 명의 베트남은 WHO(세계보건기구)가 주도하는 '백신의 공평한 보급을 위한 국제프로젝트·코백스(COVAX)' 계획에 따라 올해 6천만 개의 백신을 접종한다.

베트남은 지난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긴급 사용승인했다.

긴급 사용승인은 거의 두 달 만에 처음으로 지역감염에 따른 확진자가 나온 직후 이뤄졌다.

베트남은 현재 확진자가 2383명, 사망자는 35명에 그치고 있다.

최근 확진자가 늘고 있지만 대량검사와 엄격한 검역을 통해 수개월 동안 확산을 예방하면서 세계적으로 박수를 받았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