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여행길 막히니 해외 카드값 반토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거주자 카드 해외사용 실적 46.1% 줄어

스마트이미지 제공
코로나19로 해외여행길이 막히면서 지난해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쓴 카드 금액이 전년도에 비해 절반수준으로 뚝 떨어졌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거주자의 2020년 카드(신용+체크+직불) 해외 사용액은 103억 1천만달러다. 2019년(191억 2천만달러)에 비해 46.1% 줄었다.

한은은 거주자의 카드 해외 사용액이 크게 감소한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내국인 출국자가 많이 줄고 원‧달러 환율이 상승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내국인 출국자는 2019년 2871만명에서 지난해 428만명으로 85.1% 급감했다. 같은 기간 연평균 원‧달러 환율은 1165.7원에서 1180.1원으로 상승했다.

지난해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 수는 4930만3천장으로, 1년 전보다 31.4% 줄었다. 카드 한 장당 사용금액은 2019년 266달러에서 지난해 209달러로 감소했다.

종류별로 보면 신용카드가 72억 1900만달러, 체크카드가 29억 9200만달러, 직불카드가 9900만달러 쓰였다. 1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48.6%, 39.2%, 41.0%씩 사용액이 줄었다.

지난해 외국인 등 비거주자가 국내에서 카드로 쓴 금액은 40억 5200만달러로, 한 해 전보다 59.1% 줄었다. 사용한 카드 수도 3861만3천장에서 1572만장으로 59.3% 급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