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당대회 대남발언… 남북관계 개선입장 시사한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통일부 北 8차 당 대회 분석 자료 배포
'적극적인 대책' 촉구한 김정은 발언에 통일부 긍정 해석
"남북관계 재재의 필요성 피력한 것"
방역협력에 부정적인 北, 통일부 "수용 가능한 협력 방식 유연하게 찾을 것"

노동당 제8차 대회서 발언하는 김정은. 연합뉴스
통일부는 14일 북한의 8차 당 대회에 나타난 대남 입장과 관련해 "향후 정세에 따라 강온양면의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높으며 관망세를 견지했다"는 총평아래, "남북관계 개선입장을 시사한다"는 해석을 내놨다.

통일부는 이날 배포한 북한 8차 당 대회 관련 참고 분석 자료에서, 김정은 총비서가 "남조선에서는 의연히 조선반도정세를 격화시키는 군사적 적대행위와 반공화국모략소동이 계속되고 있고 이로 말미암아 북남관계개선의 전망은 불투명하다"며, "파국에 처한 현 북남관계를 수습하고 개선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강구해야한다"고 언급한 대목이 "남북관계 재개의 중요성을 피력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통일부는 특히 "남조선 당국의 태도여하에 따라 얼마든지 가까운 시일 안에 북남관계가 다시 3년 전 봄날과 같이 온 겨레의 염원대로 평화와 번영의 새 출발점에로 돌아갈 수도 있을 것"이라는 김 총비서의 분석은 "우리 정부의 입장과 태도에 따라 남북관계 재개 속도와 정도가 달라질 것이라는 주장"으로 "남북관계 개선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통일부는 또 "북한이 '우리의 근본문제' 해결 등 성의가 있는 태도 변화를 요구하고, 판문점 선언등 남북합의 사항의 존중‧이행, 상대방에 대한 적대행위 중지 등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여기서 북한이 요구한 '근본문제의 해결'은 첨단군사장비 반입과 한미합동군사훈련 등의 중단을 의미한다.


북한은 이번 보고에서 "북남관계에서 근본적인 문제부터 풀어나가려는 입장과 자세를 가져야 하며 상대방에 대한 적대행위를 일체 중지하며 북남선언들을 무겁게 대하고 성실히 이행해나가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이 근본문제의 해결을 조건으로 내세우며 우리 태도에 따라 남북관계가 달라질 것이라고 얘기한 대목을 남북관계 개선의지를 피력했다고 볼 수 있는지'를 묻는 기자 질문에, "'얼마든지 가까운 시일 내', '3년 전 봄날', '평화·번영의 새 출발' 등과 같은 발언은 남북 관계개선 가능성을 시사하는 언급"이라며, "이는 북한이 남북관계와 관련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또 북한이 남북방역 협력을 비본질적 사안이라고 의미를 격하한 상황에서 동아시아 방역공동체 제안이 여전히 유효한지를 묻는 질문에는 "남북이 국민들의 생존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에서 협력하고, 이를 통해 생명·안전공동체를 만들어 가야 한다는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다"며, "통일부로서는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에 대한 북한의 호응을 촉구하는 한편, 북한이 수용할 수 있는 협력 방식을 유연하게 찾아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제75차 UN총회 연설에서 '동북아시아 방역보건협력체' 창설을 제안한 이래, 올해 신년사에서도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한-아세안 포괄적 보건의료협력' 등 역내 대화에 남북이 함께하기를 바란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북한이 첨단군사장비 반입과 한미합동군사훈련 중지 등 남측이 당장 풀기 어려운 근본 문제의 선차적 해결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북한의 메시지를 너무 긍정적으로 해석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