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대화 손짓한 文대통령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파트너"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강창일 주일 대사 임명장 수여식에서 한일관계 중요성 밝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한일 양국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번영을 위해 함께 가야 할 가장 중요한 파트너"리며 "양국 간 소통과 대화·교류 협력은 반드시 계속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해 양국 악재가 쌓인 상황에서 관계 회복의 필요성을 적극 강조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강창일 신임 주일본 대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도미타 코지 주한일본 대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한일 관계에 대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도미타 대사가 1년 2개월간 주한일본 대사로 재직하는 동안 한일관계 관리와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해 온 점을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양국이 안고 있는 문제에 대해 대화해야 한다"며 "한일 양국은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조기에 복원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양국 소통을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도미타 대사는 재직 기간에 대한 소회를 언급한 뒤 문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도미타 대사의 추후 역할을 격려한 뒤 문 대통령은 강창일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며 "정치 경륜을 갖춘 일본 전문가가 신임 주일본 대사로 부임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현재 어려움이 있지만, 한일 양국은 오랜 역사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안정을 위한 협력의 동반자인 만큼, 양국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때때로 문제가 생겨나더라도 그 문제로 인해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할 양국관계 전체가 발목 잡혀선 안 된다"면서 "그것은 그것대로 해법을 찾고, 미래지향적 발전관계를 위한 대화 노력은 별도로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은 전통적 분야뿐만 아니라 코로나, 인구감소, 지방균형발전 등 공동과제에 직면하고 있는 만큼, 관련 협력을 위한 교류와 소통이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강창일 주일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강 대사는 "최근 한일관계 경색을 겪으면서 양국이 오히려 문제 해결을 위한 의지와 지혜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게 됐다"면서 "신임 대사로서 현안 해결 및 미래지향적인 양자관계 발전을 위한 대화와 소통이 이어질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