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기원 규명할 WHO 조사팀 中 우한 도착…코로나 책임 밝혀질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중국 우한 도착한 WHO 조사팀. 연합뉴스
코로나19 기원 규명을 위한 WHO(세계보건기구) 국제 조사팀이 14일 중국 우한에 도착했다.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중국을 방문하는 WHO조사팀이 미국과 중국간 공방이 치열한 책임론을 규명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코로나19 기원 규명을 위한 국제 조사팀이 이날 후베이성 우한에 도착했으며 중국 과학자들과 함께 공동 연구를 하게 된다.

10여개국 전문가들로 구성된 국제 조사팀은 우한 도착후 2주간 격리되며 이 기간동안 중국 전문가들과 화상 회의 방식으로 논의한 뒤 본격적인 코로나19 기원과 관련된 혈청 및 항체 연구 등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격리를 마친 뒤 조사팀은 코로나19 많은 감염자가 발생한 우한 시장과 바이러스 유출 가능성을 지적받고 있는 연구소 등을 2주동안 조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마거릿 해리스 WHO 대변인은 "이번 조사팀은 우한이 발표했던 최초의 코로나19 사례의 감염 경로를 심층 연구하며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연관된 다양한 동물들도 조사하게 된다"고 밝혔다.

코로나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연합뉴스
해리스 대변인은 또 "이번 조사팀이 코로나19 기원문제에 대해 확실한 답을 찾을 것이라는 기대는 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중대한 감염병에 대한 연구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방문은 과학 분야의 업무와 정치와 무관하며 연관시켜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다국적 전문가로 구성된 WHO조사팀은 지난 5일 중국에 도착해 현지에서 수집한 바이러스 샘플과 감염자 인터뷰 등을 토대로 코로나19 기원을 추적할 예정이었다.

우한은 2019년 12월 가장 먼저 코로나19 대규 감염 사태가 발생한 곳으로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우한을 코로나19 기원지로 지목하며 중국 책임론을 제기해왔다.

이에 맞서 중국은 우한에서 바이러스가 발견되기 전에 이미 유럽에서 유행했다고 주장해왔다.

WHO는 지난해 2월과 7월에도 코로나19 기원 규명을 위해 조사팀을 중국에 파견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