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한국전기연구원 광주지역본부 업무 개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D3+DC GRID 기술 통해 스마트그리드 연구 등 에너지 신산업 혁신 성장 추진

KERI 광주지역본부 전경. (사진=KERI 제공)
한국전기연구원(KERI)이 국토 서남권 전력·에너지 산업 혁신 성장의 근거지가 될 광주지역본부의 1단계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최근 연구실 구축과 전담 인력 배치 등 본격적인 업무 개시에 들어갔다.

KERI 광주지역본부는 광주 남구 압촌동 내 약 3만 평 규모의 부지에 총사업비 742억을 투자해 구축되는 서남권 에너지 분야 연구시험 핵심거점으로, 1본부 · 4연구센터 · 1실 체제로 구성돼 광주 도시첨단산업단지를 'D3+DC GRID' 허브도시로 만들기 위한 중심 역할을 수행한다.


D3는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을 이끌어갈 주요 기술인 '저탄소(Decarbonization)', '분산전력(Decentralization)', 디지털(Digitalization)을 표현하는 용어이며, DC는 이를 효과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직류(Direct Current) 시스템 기술을 의미한다. KERI는 이러한 'D3+DC GRID'를 기반으로 광주지역본부를 '분산전력시스템', '전력변환시스템', '디지털에너지시스템' 등 미래형 에너지 융복합 신기술을 집중 연구하는 에너지 신산업 혁신성장의 메카로 육성할 계획이다.

KERI는 2015년부터 광주지역조직 설립을 추진해 2016년 국토교통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승인을 통해 설립 근거를 마련하게 됐다. 이후 2017년 10월 광주지역본부 건립 착수식을 개최했고, 약 3년간의 공사기간 끝에 완공에 이르게 됐다.

현재 KERI는 분산전력과 전력변환, 디지털에너지 시스템 기술과 관련한 연구동·실험동·시험동을 설립했고, 각종 장비·비품 도입 등 내부 사무실 환경 구축을 통해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됐다. 올해 연말까지 광주에 새롭게 구축될 연구장비와 시설 도입을 완료하고, 내년 2월까지 광주 근무자의 추가 이동과 신규 채용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KERI 최규하 원장은 "광주지역본부는 우리 국민이 전기 에너지를 보다 깨끗하게, 똑똑하면서 정확하게, 효율적이면서도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핵심 연구를 수행한다"며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로 이전한 다수의 전기·에너지 분야 유관기관과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호남지역이 대한민국 전력산업 발전에 중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