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수능 전날 수험생 진단검사 받으면 그날로 결과 통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유은혜·정은경, 방역 대책 점검협의…집단감염 노량진 학원 실태 조사 착수

대입 수험생이 수능 하루 전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더라도 그날에 검사결과를 통보받아 시험을 볼 수 있게 된다.

교육부는 22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영상 협의회를 열어 수능의 안정적인 시행을 위한 대응 체계 등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수험생의 경우 수능 하루 전날 진단검사를 받더라도 검사 결과를 당일에 받아볼수 있도록 보건소, 병원 등 진료·검사 기관과의 협조 체제를 마련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수험생은 수능 전날 검사결과에 따라 적정한 시험장에 배치돼 시험을 볼 수 있게 된다.


또 지난 21일 시행된 등 교원 임용시험과 관련해 별도 시험장·일반 시험장 내 별도시험실 감독관과 별도시험실에서 응시한 기간제 교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노량진 임용고시 학원에 대해서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실태 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실태 조사 결과 학원의 방역 소홀로 감염이 확산했다는 사실이 밝혀질 경우 '감염병예방법'상 과태료, 구상권 청구, 고발 등 법적 조처에 나설 방침이다.

교육부는 또 동절기 기온 하강과 유증상자의 장기간 등교 중지로 학교 방역 지침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발열 검사 장소 변경, 예외 적용 가능한 증상 범위 등 방역 지침 개정을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