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주호영 "공수처는 쓰레기 처리장…국민 저항 직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휴대전화를 보며 대화를 니누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2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종말 처리장"에 빗대고,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괴물 공수처가 출범하면 공무원 누구나 대통령과 권력이 지시하는 범죄행위에 거리낌 없이 가담할 것"이라며 "공수처가 사건을 가져가 버리면 그만이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초대 공수처장에 대해 "추미애보다 더한 막무가내 '내 편'을 앉힐 게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큰 난리를 일으켜 큰 다스림을 얻는다'는 대란대치(大亂大治)를 언급하며 "세상을 온통 혼돈 속으로 밀어 넣고 그걸 권력 유지에 이용한다는 게 이 정권의 통치기술"이라며 "대란대치를 끝장내려는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