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그래픽뉴스]요동치는 부동산…쏟아지는 대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정부가 전세난 해소를 위해 2년간 다세대, 빈 상가 등을 활용한 공공 임대 11만4천 가구를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2022년까지 공급하기로 한 공공 임대는 전국 11만 4100가구, 서울에만 공급되는 공공 임대는 3만 5300가구다.



20일부터 일부 읍·면을 제외한 경기도 김포시와 부산 해운대구 등 5곳, 대구 수성구까지 7개 지역이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에 추가 지정된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해당 지역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2주택 이상 보유자 종부세 추가 등 세금이 늘어난다. 또한 주택담보대출 시 주택담보대출비율(LTV) 9억 원 이하 50%, 9억 원을 넘으면 30%가 적용된다.



전국 아파트 전세값 상승폭은 8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감정원이 11월 셋째 주(11.16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전세가격이 0.30% 상승했다.

서울의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폭은 지난주 0.14%에서 이번주 0.15%로 뛰었다.



정부는 국민 노후소득 증대를 위한 주택연금 활성화 방안도 내놨다.

주택연금 가입 연령을 기존 60세 이상에서 55세로 낮추고, 주택가격을 시가 9억원에서 공시가격 9억원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