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집단 확진 포천 부대에서 육군 병사 2명 추가 확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직할부대 간부도 추가 확진
모두 격리 중 확진 판정 받아 추가 접촉자는 없어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경기도 포천 육군 부대에서 격리 중이던 병사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18일 포천 부대 추가 확진과 별도로 직할부대(국직) 소속 간부 1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군 내 누적 확진자는 158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육군 병사 2명은 1인 격리 상태에서 격리 해제 전 검사를 받아 확진돼 추가 접촉자가 없다"고 말했다.

또 "직할부대 간부 1명도 서울의 한 대학교에 교육 파견 중이어서 군 내 접촉자는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현재 포천 육군 부대 병사 5명이 완치 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142명이 완치됐으며 16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