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문 대통령에 일본제철 자산매각 저지 요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일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려 놓아라"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4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회담에서 일제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피고 기업인 일본제철의 한국내 자산 매각을 저지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산케이신문이 보도했다.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통화를 마친 뒤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다양한 문제에 관한 우리의 일관된 입장에 기초해 앞으로도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동원 배상 판결이 지난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에 위배되며 한국 정부가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도 스가 총리가 이날 전화회담에서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는 양국 관계를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된다”고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에게 얼어붙은 한일관계를 건전한 상태로 되돌려놓을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스가 총리가 한일관계를 건강한 관계로 다시 가는 계기를 한국 측이 만들도록 재차 요구했다고 전했다.

또 교도통신도 “스가 총리가 건설적인 한일 관계로 돌아갈 수 있는 계기를 만들라고 한국측에 요구했다”라며 “아베 정권 아래에서 악화해 과제가 산적한 양국 관계의 개선은 한국 측의 대응에 달려 있다는 자세를 보여주는 형태였다”고 평가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