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시개]의대생 "국시 응시할 것"…네티즌 "누구 마음대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의대생들 "국민 건강권 위협받아…바른 의료 위해 노력"
국시 취소 의대생 구제 반대 청원 57만명 동의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의사 국가고시 응시를 거부해오던 의대 본과 4학년 학생들이 시험에 응시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정부가 과연 추가 기회를 부여할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24일 "전국 40개 의대·전원 본과 4학년은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의 확산으로 인해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 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대한민국의 건강한 의료 환경을 정립하는데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며 "끝으로 우리나라의 올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는 정부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성명서 발표를 앞두고 국민에 사과 없이 국시 응시 의사를 표할 것인지를 두고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찬성 의견이 많아 성명서에도 사과와 관련된 언급은 없었다.

국민들은 시험에 응시하겠다는 의대생들의 움직임을 싸늘한 시선으로 바라봤다. 한 네티즌은 "시험 연기에도 응시하지 않았던 의대생들이 이제서야 의사를 밝히는 것이 이해할 수 없다. 결국은 자신들이 살 궁리만 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다른 네티즌은 "국민들 건강이 걱정됐다면 처음부터 단체행동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라며 "이제와 누구 마음대로 응시 하겠다는 말인가. 기고만장한 행동이다"라고 꼬집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에 대한 재접수 등 추후 구제를 반대한다'는 청원에는 57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이만큼 국민 반대 여론이 높은 상황이다.

의대생들이 의사 표명에 나섬에 따라 정부가 과연 어떤 방안을 제시할지도 관심사다.

정부는 이미 한 차례 시험 일정을 연기한 바 있고, 의정합의에 따라 재접수 기한도 한 차례 연장하는 등의 편의를 제공했다. 또 다른 국가시험과 형평성을 고려하고 국민적 동의가 선행돼야 하기 때문에 추기 기회 제공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왔다.

사실상 국민적 동의를 얻기 어려운 상황이라 정부 역시 신중하게 최종 결정을 내릴 전망이다.

한편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의회(KAMC) 이사장은 "국민들이 공정성과 관련한 불만을 갖겠지만 현실적으로 국민 건강권을 보호하는 측면에서 의사 배출은 필요하다"며 "의대생들의 응시 의사와 의지를 정부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