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크 너무 크다'…與 윤리감찰단, 이상직·김홍걸 쳐낼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상직 '이스타 정리해고' 사태 매우 심각하게 인식
'재산 리스크' 김홍걸에 대해서도 당내 여론 싸늘
이낙연 "윤리감찰단은 민주당판 공수처"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김홍걸 의원(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더불어민주당 윤리감찰단의 1호 조사대상에 이상직·김홍걸 의원이 올랐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16일 브리핑에서 "최고위원회 회의결과, 이상직·김홍걸 의원에 대해 윤리감찰단의 즉각적인 조사 판단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윤리감찰단은 민주당이 국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원 등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감찰을 전담하고 감찰 결과에 따라 징계 권한이 있는 윤리심판원에 문제가 된 공직자들을 넘기는 역할을 한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오거돈 전 부산시장·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등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의 잇딴 성추행 의혹이 불거져 나오면서 재발을 막기위해 신설될 상설 특별기구다. 윤리감찰단장엔 전국법관대표회의 의장을 맡았던 판사 출신 최기상 의원이 맡는다.

◇민주당, 이상직 '이스타 정리해고' 사태 매우 심각하게 인식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민주당에선 이스타 정리해고 논란이 나오자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이다.

지도부는 특히 이상직 의원이 고용보험을 납부하지 않고 있는 것을 괘씸하게 보고 있다고 한다.

이낙연 대표는 14일 "창업주이자 의원으로서 책임을 갖고 국민과 회사, 직원들을 납득시킬 조치를 취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16일엔 "감찰단은 민주당판 공수처 역할을 할 것"이라며 "감찰단이 엄정하고 독립적으로 업무를 처리함으로써 당 구성원의 윤리를 확립하고 당의 신뢰를 높이는 데 기여해 주길 바란다"고 압박 수위를 높였다.

한 재선의원은 "이 의원이 자진 탈당 등 어떤 조치를 취하지 않고 계속 버티고 있으니까 이낙연 대표도 한마디 한 것"이라고 했다.

보좌진 가족 채용 논란에 휩싸였던 서영교 의원은 사법적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진 탈당을 하는 등 '눈치'라도 봤었는데, 이 의원은 수세에 몰릴 수록 무리수를 둔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에 총선 직후 이 의원을 둘러싼 각종 비리가 불거졌을 때만 해도 당 지도부는 "사법 결과가 나오기 전까진 제명 등 징계를 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지만, 국회의원들의 고무줄 재산이 전반적으로 논란거리가 되면서 입장을 선회할 수밖에 없게 됐다.

그런데다 이 의원은 자진 탈당은 커녕 전북도당위원장에도 출마하고, 이해관계 논란이 촉발될 게 분명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배치를 희망하는 등 지도부를 당혹케 한 건 주지의 사실이다.

이 의원의 돌발 행동에 중진의원들도 여러차례 자제를 촉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이 의원을 윤리감찰단에 회부한 것도 이 의원이 계속 버티고 있으니까 징계 절차에 들어가면서 징계를 주는 모양새를 취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픈 손가락' 김홍걸?…"아버지 얼굴에 먹칠"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10억원대의 아파트 분양권을 신고하지 않은 김홍걸 의원에 대한 당내 시선도 점점 차가워지고 있다.


초반엔 민주당의 정신적 지주나 다름없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인 데다 이낙연 대표도 동교동계 출신인 만큼 일단 감싸주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있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재산 논란을 일으킨 의원들에 대해 "교정의 변화 등 설명 가능한 경우가 많다"면서도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여야를 막론하고 철저하게 조사해서 응분의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해 무조건 감싸지만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 대표로서도 더이상의 리스크를 떠안을 수 없다는 계산이 선 것으로 보인다.

당내에선 전직 대통령의 아들이 지역구가 아닌 비례대표로 원내 입성한 것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는 이가 많다. 여기에 재산 문제로 형과 다투는 등 구설수에 오른 것도 모자라 '분양권이 재산 신고 대상인지 몰랐다'는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해명까지 하느냐는 것이다.

한 초선의원은 "김 의원에 대한 분위기가 점점 더 안 좋아지고 있다"라며 "호남 당원들도 마찬가지다. 김 전 대통령 얼굴에 먹칠하는 꼴이라고들 한다"고 비판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