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 온라인수업 중 교사가 튼 음란물 송출…경찰 조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출석 확인중 음란 동영상 학생들에게 수초 가량 노출

(그래픽=안나경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서울의 한 여자중학교에서 온라인 수업 도중 음란 동영상이 노출돼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11일 서울 중부경찰서는 중구 소재 한 여중에서 온라인 수업 도중 음란 동영상이 학생들에게 노출됐다는 신고를 받고 사실 확인에 나섰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신고를 접수하고 있는 단계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쯤 교과목 수업을 담당하고 있는 교사 A씨가 출석 확인을 하던 도중 틀어놓은 음란 동영상이 수초 가량 학생들에게 노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교에서는 해당 교사를 수업 배제하고, 학부모 간담회를 즉시 실시했다"면서 "당시 상황에 대한 안내와 학교의 책무,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담은 가정통신문을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학생에 대한 치유 상담 등은 본청 차원에서 진행할 예정"이라며 "교직원 대상 성폭력 예방 교육 등도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확대로 유치원과 초·중·고교(고3은 제외)는 온라인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