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결백 입장 재확인…"추가 보도 뒤 입장 낼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사진=노무현재단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과 관련해 결백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전 총리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이후 사저에서 권양숙 여사 등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법정서도 그렇게 주장한 것으로 안다"며 "그런 정도의 취지의 얘기는 있었지만 지금 일어나는 일들에 대한 다른 얘긴 없었다. 다만 지금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신중을 기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한 전 총리는 재조사 문제와 관련해 아무런 발언 없이 차량을 이용해 사저를 빠져나갔다.

함께 사저에서 머무른 김현 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적절한 시기에 입장을 적절한 시기에 입장을 밝히겠다"며 "추가 취재 보도 내용을 보고 입장을 내시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 전 의원은 한 전 총리가 "'제가 인생을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습니다'라고 얘기했고, 그 마음은 곧 진실은 밝혀지기 마련이라는 것"이라고 했다.

한 전 총리는 2015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과 함께 추징금 8억8천만원 확정판결을 받았지만, '허위 진술을 했다'는 한만호씨의 옥중 비망록이 최근 재조명되면서 민주당을 중심으로 재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