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희석씨 유족, '갑질 입주민' 상대로 손해배상소송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최씨 유족 측 1억원 손해배상 청구 소송 북부지법에 제기
"극진히 사랑한 딸들 남기고 숨진 것은 가해자의 악랄한 괴롭힘 때문"
가해자 지목된 심씨 22일 구속…法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

경비원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아파트 입주민인 40대 심모씨가 22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갑질'에 시달렸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한 아파트 경비원 고(故) 최희석씨 유족이 가해자로 지목된 입주민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최씨 유족 측 법률대리인단은 최씨의 두 딸을 대리해 최근 서울북부지법에 가해자로 지목된 입주민 심모(49)씨에 대해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23일 밝혔다.


유족 측은 최씨가 A씨에게 당한 폭행 등의 치료비와 정신적 고통에 대한 위자료로 5천만원을, 최씨의 사망으로 두 딸이 받은 정신적 고통에 대해서는 각 2천500만원씩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고인이 평소 극진하게 사랑하던 두 딸을 뒤로 하고 자살을 선택하게 된 것은 20일에 걸친 심씨의 집요하고 악랄한 폭행, 상해, 괴롭힘으로 정상적 인식능력 등이 저하됐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앞서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으로 근무하던 최씨는 지난달 21일 주차 문제로 심씨와 다툰 뒤, 지난 10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심씨에게 폭행 및 협박을 당했다는 음성 유언을 남겼는데 여기에는 "심씨가 사직서를 안 낸다고 산으로 끌고가서 100대 맞자고, 죽이겠다고 협박했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최씨가 숨지기 전 심씨를 고소한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해 19일 상해, 협박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북부지법은 22일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