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브이]끝내 눈물 쏟은 심상정 "후보들께 미안하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더 많이 당선 못 시켜 미안합니다."

진보정당 역사상 처음으로 4선의 영예에 오른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6일 다른 후보와 당원들에게 미안함을 전하며 끝내 울먹였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무엇보다 모든 것을 바쳐 고단한 정의당의 길을 함께 개척해 온 우리 자랑스러운 후보들, 더 많이 당선시키지 못해 미안하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정의당 지역구 후보 75명 중에서 당선된 이는 심 대표가 유일하다. 또 비례대표에서도 애초 기대에 못 미치는 잠정 4석이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눈물을 보이고 있다. 윤창원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