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외에도 신천지발 소규모 유행 상당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신천지 신도에 의한 2차감염 다수 확인"

서울 강서구 이단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바돌로메 지파 본부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질병관리본부는 대구·경북 이외의 지역에서도 이단신천지 신도와 연관된 소규모 유행 사례가 여러 건 존재한다고 밝혔다.


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25일 "신천지 관련 다양한 집단발병이 굉장히 많다"며 "특히, 대구와 경북지역은 의료기관 또는 요양원, 사회복지시설 등에 신천지 신도가 근무하거나 아니면 이용자와 관련된 집단발병 사례가 상당하다"고 말했다.

또 정 본부장은 "대구·경북지역 이외에도 신천지 교인이 지표환자(첫 확진자)로 발생한 사례들이 꽤 있다"며 "신도가 자가격리에 들어가기 전에 가족에게 2차감염 시키고, 이들을 통해 소규모 유행이 발생한 사례들이 상당수 많이 있다"고 언급했다.

25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9137명 중, 이단신천지와 관련된 확진자 수는 5080명(55.6%)이다. 신천지 관련 확진자의 대다수는 대구(4387명)와 경북(551명)에서 발생했는데, 경남에도 32명, 경기에도 30명, 강원에 18명, 울산에 16명 등 전국 각지에도 관련 확진자가 존재한다.

한편, 정 본부장은 32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한 부산의 온천교회가 신천지와 관련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신천지와의 관련성이 뚜렷한지는 부산시를 통해 확인해야 하며,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