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총선 2020

[칼럼]퇴장 3인방이 황교안에게 주는 메시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김규완 칼럼]

김종인 김형오 한선교 '총선 3인방' 모두 떠나
황교안 리더십 부족의 반증
결단력과 소통능력, 사람보는 안목의 중요성 반면교사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무게 보여야 '황교안 대안론' 유효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왼쪽부터), 미래통합당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사진=윤창원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무대에 오르기도 전에 퇴장했다.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은 공천 작업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사퇴했다.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는 공천장 도장도 못 찍고 퇴출당했다.

이들 3인방의 중심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있다. 이들은 황 대표에게 시지프스의 돌 같은 무게를 남기고 떠났다. 바로 리더십이 부족의 문제이다.

김종인 전 대표는 황교안 대표가 중도세력 지지를 끌어내기 위해 영입을 주도한 인물이다.

황 대표는 김종인 선대위원장 카드를 놓고 당내 보수파의 반발에 밀려 18일 동안 계속 우유부단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당내 보수파도 김종인 전 대표도 설득하지 못하고 영입 카드는 무산됐다. '태영호 공천은 국가망신'이라는 보수 프레임에 스스로 갇히는 결과만 초래했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과는 자기인물 심기 경쟁을 벌였다. 지역구 공천을 통해 황교안 체제 강화를 노린 황 대표의 구상은 먹혀들지 않았다. 당 대표가 공천관리위원장을 통제하지 못한 채 공관위원장과 견원지간(犬猿之間)이 되고 말았다.

그렇다고 '공천독립'이라는 명분이 그럴싸하게 국민들로부터 공감을 산 것도 아니다. 이는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시즌2로 이어진다. 미래통합당 영입인물들의 공천과 박진, 박형준 전 의원 등 자신의 지지세력 공천을 요구했지만 한선교 대표는 듣지 않았다. 자신의 측근이라고 믿었던 대학 후배에게 발등을 찍혔고 브로맨스는 완전히 깨져버렸다. 한선교 전 대표는 부인하지만 '가소로운 자'라는 모욕적인 소리까지 들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 모든 사태의 원인은 황교안 대표의 허약한 리더십에 있다. 정치인의 가장 큰 무기는 사람이다. 황교안 대표에게는 지금 사람이 없다. 황 대표를 둘러싸고 있는 측근세력은 대부분 황 대표의 공직 시절 인연이 있던 인물이거나 초.재선 의원들이 대부분이다. 정치력과 경륜 있는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 좋은 참모들의 조언을 받지 못한 결과가 이들 3인방을 제대로 활용하는데 실패로 나타난 것이다.

리더의 가장 큰 자질은 자신의 능력보다 능력있는 인물을 쓸 줄 아는 것이다. 그런 인물들의 확고한 지지를 받으며 당을 장악하고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게 리더의 역할이다. 김종인 전 대표에게는 끝내 결단하지 못했고 김형오 공관위원장을 자기사람으로 만드는데 실패했다. 한선교 대표에게는 '배신의 정치'라는 쓴맛을 보고 위성정당을 곁눈질하며 합법과 불법 사이에 줄타기를 하고 있다.

김종인 김형오 한선교는 떠났다. 이들 3인방은 황교안 대표에게 정치 지도자로서 지금 가장 시급한 과제가 무엇인지를 극명하게 남기고 떠났다.

김종인 전 대표는 정치인으로서 결단력의 중요성을, 김형오 전 위원장은 소통의 중요성을, 한선교 전 대표는 사람보는 안목의 중요성을 반면교사로 알려준 셈이다. 이들을 품에 안지 못한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이 무엇을 채워야할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주고 있다.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황교안 대표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심재철 원내대표, 박형준 전 혁신통합추진위원장, 신세돈 전 숙명여대 경영학부 명예교수가 권역별 선대위원장, 최고위원들과 태극기 바로 세우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윤창원 기자)
미래통합당은 20일 황 대표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하는 4.15총선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열었다. 황교안 대표가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의 무게만큼의 리더십을 보여주는지 여부가 4월15일 이후 황교안의 정치적 주소를 정해줄 것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