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수장들 "코로나19, 경제에 부정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성장률·금리 낮출 단계 아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이한형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정부와 통화당국은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하면서도 아직은 성장률을 낮추거나 금리를 인하할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4일 이번 사태로 인한 경제피해 최소화 방안 마련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에서 홍 부총리는 "이번 사태로 실물경제 파급 영향은 일정부분 불가피하다“고 밝혔고 이 총재도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어느 정도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했다.

코로나19로 경제피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정부가 올해 성장률 목표치를 수정하거나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이에 대해 정부와 통화당국은 먼저 지표를 통해 정확한 피해 상황을 확인하는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홍 부총리는 회의를 마친 뒤 성장률 조정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코로나19 사태가 외국인 관광객이나 소비에 영향을 미치긴 했지만 아직 피해 정도를 수치로 말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작년 연말 설정한 성장률 목표치 2.4%를 조정할 적절한 단계가 아니며 좀 더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기준금리 인하 기대와 관련해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우리 경제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이 어느 정도로 확산될지, 또 지속기간이 얼마일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추가 금리 인하에 신중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 총재는 아울러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추가 금리인하 필요성은 효과도 효과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 또한 있기 때문에 함께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리를 또다시 인하하면 차입비용을 낮출 수 있어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고 가계부채를 증가시키는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다는 분석이다.

이날 회의에서 경제수장들은 관광객 감소, 대중 부품·상품 교역차질, 내수 위축 등으로 인한 피해 지원을 위해 항공해운·관광·수출지원 분야에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앞서 정부는 세정·통관, 금융, 자동차부품 수급 안정화,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방안 등을 발표한 바 있다.

홍 부총리는 "경제단체·민간기업·소상공인과 소통을 강화해 현장에서의 어려움이 해소되거나 완화되도록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경기회복 뒷받침을 위해 민간투자 확대, 내수 활성화, 수출 촉진 등 종합적 패키지대책을 조속한 시일내 준비, 시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태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는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금융시장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 데도 심혈을 기울이기로 했다.

특히 비정상적으로 국내외 금융 및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면 비상조치계획에 따라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은행은 경제활동 위축, 여행객 감소로 피해가 나타나고 있는 서비스업과 중국에서 부품 수입이 막혀 어려움을 겪는 제조업체에 대한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중에 있다.

아울러 한은은 기업들이 자금을 금융시장에서 원활히 조달하도록 하고 기업의 일시적인 자금수요 증가가 조달비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중 유동성을 여유있게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