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재학생·동문,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파면 촉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파면 응하지 않을 경우 청와대 국민청원·교육부 감사 청구할 것"

"위안부는 매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교양 수업을 하기 위해 연세대학교 강의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지난해 9월 강의 도중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에 대해 연세대 재학생과 동문 단체들이 파면을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연세민주동문회·연세대 총학생회·이한열기념사업회·노수석열사추모사업회 등 6개 단체는 15일 성명을 내고 "연세대 당국은 신속히 류 교수를 파면해 학생들의 수업권을 보장하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사건 이후 교원인사위원회가 열린 지 석 달이 지난 지금, 류 교수에 대한 파면은커녕 새학기에 그의 강의가 다시 개설될 것이라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며 "대학당국의 지극히 안이한 사태 인식과 원칙 없는 처리방식에 실망과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디 명예로운 해결의 '골든 타임'을 자각해 류 교수의 봄학기 강좌를 취소함은 물론 그를 신속히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학교본부가 이같은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이들 단체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해 류 교수 파면 서명운동을 벌이고 교육부에 감사를 청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연세민주동문회는 "오는 16일 우원식 의원 등 연세대 출신 국회의원들이 류 교수 파면을 촉구하는 항의서한을 전달할 예정"이라며 "재학생들이 17일·20일 주최할 예정인 릴레이 발언과 시위에 동문회 차원에서도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류 교수는 지난해 9월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그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학생들의 질문에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라고 설명하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학생에게 되물어 성희롱 논란이 일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