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北 비핵화 협상중단 시사' 최선희 발언 보고받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캄보디아 현지에서 강경화 외교장관이 보고
북한과 물밑접촉, 원문 파악해 오늘 추가 보고할 듯
"목적지 도달 과정에 우여곡절과 난관 있을 수 있어"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15일 오후(현지시간) 총리 집무실인 프놈펜 평화궁에서 열린 한·캄보디아 비즈니스 포럼 오찬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세안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북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비핵화 협상중단 고려' 발언과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 순방을 수행 중인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현지에서 브리핑을 열고 "캄보디아 총리와의 정상회담 도중 강 장관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서울에 있는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최 부상이 정확하게 무슨 발언을 했고, 그 발언의 의미가 무엇인지 다각도로 접촉해서 진의를 파악하고 있다"며 "보고가 완성되는 대로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북한과 다각도로 접촉해 진의를 파악한다는 의미가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김 대변인은 "최 부상의 발언이 우리 말이 아닌 타스·로이터 등 외신을 통해 들어와 한번 번역을 거쳤기 때문에 원문의 뉘앙스가 다르다"며 "최 부상 말의 원문 의미를 파악해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협상이 결렬되거나 협상 테이블이 깨지거나 하지는 않는다는게 언론 분석"이라며 "북한과 소통에도 어려움이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서울에 남아있는 정의용 안보실장과 순방에 동행 중인 강경화 외교장관 등이 최 부상 발언 의도 등을 파악해 이날 추가로 문 대통령에게 보고할 것으로 보인다.

'최 부상의 언급이 청와대의 예상을 뛰어넘는 악재일 수 있다'는 지적에 김 대변인은 "목적지에 도달하는 과정에 여러 우여곡절이나 어려움과 난관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최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은 지난달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며 북미 협상 지속 여부를 곧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부상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도 전했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