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뺨치는' 롯데 분쟁…신씨 형제 친모 입국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친모는 어느편에 설까?…롯데 "가족회의 열려도 대세 되돌릴 수 없어"

(왼쪽부터)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신동주 전 부회장

 

롯데그룹 경영권을 놓고 신격호 총괄회장의 두 아들이 다툼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어머니인 시게미쓰 하쓰코(重光初子·88) 씨가 30일 오후 입국했다.

하쓰코 씨는 이날 2시 28분쯤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해 롯데그룹 측 직원들의 경호를 받으며 공항을 빠져나갔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