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M, 중국 내 26개 매장.. 2년내 100개로 확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라파예트, 베이징 사이텍 플라자, 상하이 그랜드 게이트에도 오픈

 

MCM이 중국 내 최고급 럭셔리 백화점 3곳에 연달아 매장을 오픈 하면서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독일 명품 브랜드 MCM은 최근 베이징 갤러리 라파예트(9월 28일 오픈), 베이징 사이텍 플라자 상하이 그랜드 게이트 웨이에 새롭게 매장을 열었다.

프랑스 최대 백화점인 파리 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은 중국 최초 진출인 베이징 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 개점과 동시에 MCM이 입점했다. MCM은 176 평방 미터의 대형 규모로 매장을 오픈 한다.

베이징 사이텍 플라자(120평방미터)와 상하이 그랜드 게이트 웨이는 중국 내 중상위층이 찾는 고급 백화점으로, 그랜드 게이트웨이(139평방미터)의 경우 1,2층에 매장을 열었다.

성주그룹의 김성주 회장은 "현재 세계 명품 시장의 20% 이상을 중국인이 주도하고 있으며, 5년 안에 40% 이상으로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며 "MCM은 향후 2~3년 내에 이곳에서 입지를 확고히 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MCM은 현재 중국 및 홍콩과 마카오를 포함해 중국에 총 26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오는 2015년까지 중국에서 총 100개의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다.

MCM은 1976년 독일 뮌헨에서 탄생한 브랜드로 현재 32개국에서 286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