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초·중학생 3명이 여아 납치 막았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13-10-04 18:46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4세 여아 납치하려던 40대에게 고함 치며 대항

 

초·중학생 3명이 어린 여아를 납치하려던 40대 남자를 제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2일 오후 6시 50분께 경북 구미시 형곡동의 한 주택가 공원.

이곳에서 각각 산책하거나 놀던 K(14·중2), A(11·초5), B(10·초4)군 등 3명은 40대 후반의 남자가 여자 어린이(4)를 끌고 가려는 장면을 목격했다.

40대 남자는 여자 어린이가 싫다며 미끄럼틀 안으로 숨는 데도 팔을 잡고서 강제로 납치하려 했다.

초·중학생 3명은 망설임 없이 즉시 그 아저씨에게 달려가 아이 팔을 놓으라고 소리치며 막아섰다.

이들 초·중학생은 동네에서 알고 지내는 선후배 사이였다.

약간의 승강이 끝에 아저씨는 팔을 놓고 걸어서 달아나려던 참이었다.

다행히 술에 취한 상태여서 큰 저항은 없었다.

K군은 여자 어린이에게 "아빠가 어디 있느냐"고 물었고, 여자 어린이는 "공원 근처에 엄마 가게가 있다"고 답했다.

K군은 여자 어린이의 어머니(30)가 운영하는 가게로 달려가서 사실을 알렸다.

주변의 다른 어린이도 이미 경찰에 신고했다.

어머니는 즉시 달려가 아이를 납치하려 한 아저씨를 붙잡고 따졌고 그 사이 경찰이 도착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