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사업검증' 제대로 될까?…처음부터 중립성에 상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4대강 사업 검증 결과에 신뢰성 논란 더욱 거세질 전망

 

6개월 이상 끌어왔던 총리실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가 뒤늦게 지난 6일 출범했지만 중립성 논란을 빚었던 장승필 위원장이 전격 사임하면서 4대강 조사평가 업무가 처음부터 신뢰성에 상처를 입게됐다.

장승필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6일 선임된 뒤 중립성 논란 끝에 12일 전격 사임했다.

장 위원장은 사임에 따른 해명자료를 통해 "자격과 중립성에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 사과드리며, 오해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에 부담을 주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사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장 위원장은 4대강 사업을 추진한 '유신 코퍼레이션'의 사외이사로 재직한 것과 관련해, "서울대 재직 중에 다리 설계와 관련해 도움을 준 것을 인연으로 2007년 3월부터 2010년 2월까지 재직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 회사가 무슨 사업을 하는지 알지 못했고 관여한 바도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다만 "국무조정실 검증과정에서 4대강 관련 회사의 사외이사 등으로 재직해 이해관계가 있는지 확인요청이 있었으나, 이 회사가 4대강과 관련이 없다고 생각해서 ‘없다’라고 자필 표기해, 본의 아니게 정부에 누를 끼치게 됐다"고 밝혔다.

장승필 위원장의 이같은 해명은, 국무조정실이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를 구성하면서 참여 위원들에 대한 구체적인 인사검증 없이 본인들의 입장과 자필서명을 바탕으로 선임한 사실을 드러낸 것이어서 주목된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