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4대강 공사로 공산성 무너져"…4대강사업국민검증단 주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성벽 배부름 현상, 강 쪽 지반 침하 등 부작용

 

사적 제12호로 백제시대 도읍지인 공주를 방어하기 위해 축조된 공주 공산성이 4대강사업 공사로 무너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4대강사업국민검증단은 28일 침하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공산성을 찾아 성벽의 배부름 현상과 강 쪽의 지반 침하 등 부작용이 4대강 사업으로 인한 악영향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검증단은 금강이 내려다 보이는 광복루 앞 성벽지반에 지름 약 3m, 깊이 50cm 정도의 거대한 포트홀이 형성됐고 성벽을 따라 곳곳에서 목격되고 있는 것도 4대강 사업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날 현장을 방문한 황평우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은 “성벽을 중심으로 내부와 외부(금강쪽) 토압이 유지돼야 성벽이 견고하게 버틸 수 있는데 강을 깊게 파 준설하면 강 쪽 유압이 지나치게 세질 수밖에 없고 이에 따라 성벽 지반이 약해진다”고 말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