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낙동강 녹조로 시궁창 수준…썩은 냄새 진동"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박창근 "지하수 고갈될까봐 보 철거못해? 국토부 꼼수일 뿐"

 

-낙동강 녹조로 악취 심각해
-남한강 조류주의보 수도권에 영향
-국토부 아직도 4대강에 집착
-낙동강물 먹고자란 농수산물 위험


■ 방송 : FM 98.1 (07:00~09:00)
■ 진행 : 임미현 기자
■ 대담 : 박창근 관동대 토목공학과 교수(4대강사업국민검증단)

녹조에 침수 우려, 그리고 대운하 논란까지. 4대강 사업 정말 말도 많고 탈도 많습니다. 그런데 이런 와중에 어제 한 일간지를 통해서 또 문제가 하나 더 제기됐습니다. 정부가 4대강 수질관리 과정에서 보의 수문을 개방할 경우, 지하수에 영향을 줘서 주변 토양이 황폐화될 것이라는 우려를 제기한 건데요. 이 주장에 대해서 전문가와 환경단체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무엇이 문제일까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4대강사업국민검증단 소속이죠. 박창근 관동대 교수, 전화 연결 돼 있습니다.

 

◇ 임미현> 지금 4대강 현장에 계신다고요?

◆ 박창근> 네, 지금 영산강에 조사 나가야 되는데, 인터뷰 때문에 잠깐 대기하고 있습니다.

◇ 임미현> 최근 보도를 보면 낙동강뿐만 아니라 영산강에서도 녹조가 아주 심화되고 있다던데, 실제로 어떤가요?

◆ 박창근> 영산강에도 최근에 녹조가 발생했다가 엊그저께 비가 많이 와서 조금 완화된 상황이긴 합니다. 하지만 낙동강을 포함해 저희들이 조사하고 발표를 했습니다마는 지금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거의 시궁창 수준의 하천이 돼 버렸습니다.

◇ 임미현> 낙동강과 영산강 모두 같은 상황입니까?

◆ 박창근> 영산강 보다는 낙동강이 지금 제일 심합니다.

◇ 임미현> 거의 시궁창 수준이라는 말씀.

◆ 박창근> 네. 현장에 가 보면 썩은 냄새가 납니다.

◇ 임미현> 또 하나 살펴볼 것이 지금 남한강 일대에서 녹조의 주범이라고 할 수 있는 유해 남조류가 크게 번지면서 수도권 주민의 식수원을 위협하는 것으로 드러났다는 보도들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게 사실입니까?

◆ 박창근> 네, 오늘 뉴스를 보니까, 남한강에도 벌써 남조류가 발생했더라고요. 조류경보에서 주의보 수준으로, 다시 말해서 mm당 남조류 세포가 500개 이상이 되면 주의보가 되는데, 이미 그 범위를 초과했기 때문에 수도권의 식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 임미현>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게 되는 거군요. 그런가하면 어제 한 일간지가 정부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도 지금 논란입니다. ‘4대강 사업 때 강바닥을 너무 깊이 파서 강 인근 지하수보다 깊어졌다. 수질개선을 위해서 보를 철거해야 한다고 판단하더라도 철거과정에서 지하수가 고갈되고 주변이 황폐화될 우려가 있어서 정부가 고심하고 있다.’ 이런 내용이었는데, 어떻게 보셨습니까?

◆ 박창근> 지금 저도 그걸 보고, 참 이 국토부가 아직까지 4대강에 대한 집착을 가지고 있구나. 다시 말해서 이 잘못된 정책 같은 경우에는 빨리 거기에 대한 문제점을 가지고 그 문제점을 밝히고 해결책을 찾아야 되는데, 지금 계속 꼼수를 부리고 있거든요. 제가 기사를 읽어보니까 4대강 수문을 열면 지하수가 말라붙는다는데, 즉 지하수가 고갈된다고 얘기했거든요. 이것은 전혀 사실무근입니다.

◇ 임미현> 사실무근입니까?

◆ 박창근> 지금 낙동강 하류 지역에서는 배수층, 즉 지하수가 있을 수 있는 층이 암반에서부터 위의 모래층인데, 거의 2~30m 되거든요. 그 지하수가 마른다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고. 그다음 그 주변이 황폐화된다고 했는데, 주변 같은 경우에는 농사를 짓지 않습니까? 주로 논농사하고 밭농사를 짓는데 논농사 같은 경우에는 논에 진흙으로 한 5, 60cm 정도 깝니다. 그 위에 벼농사를 하거든요. 그래서 그런 부분도 전혀 문제가 없고, 그다음이 밭농사인데. 밭농사는 낙동강 변에는 물이 잘 빠지기 때문에 땅콩과 같은 이런 농작물을 재배를 하거든요. 그래서 그것은 전혀 사실무근이죠.

◇ 임미현> 그렇다면 왜 이런 주장이 나왔을까요?

◆ 박창근> 이것은 결국 국토부 공무원들이 4대강 사업의 어떤 부당성을 계속 지적하니까 거기에 대한 자기방어라고 보고 있습니다.

◇ 임미현> 자기방어다? 그게 무슨 말씀?

◆ 박창근> 수문을 열게 되면 물을 확보했던 논리가 깨지게 됩니다. 물을 확보했는데 쓸모없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을 해야되는 거잖아요. 그리고 수문을 열고 나면 2~3일 내에 녹조가 없어질 거거든요. 그러면 보가 녹조발생의 주범이라는 것이 밝혀지기 때문에 4대강 사업을 추진했던 공무원들이 아주 강하게 반발을 하는 것이죠.그리고 이제 2, 3주만 버티면 ,그러니까 9월 초중순쯤 되면 녹조가 가라앉거든요. 그 때까지.. 지금 국민들의 압박이 거세니까, 그때까지만 버티면 된다라고 보는 공무원들의 안일한 태도, 국민의 건강은 생각도 않고 잘못된 사업에 대한 자기 방어적인 형태라고 봅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