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조기전대' 치르기로…노선갈등 '일단 봉합'

통합파 반발 끝에 '유승민 비대위' 대신 절충안 선택
바른정당은 13일 심야 의원총회 끝에 11월30일 이전에 '조기 전당대회(당원대표자회의)'를 열어 새 지도부를 선출키로 했다. 유승민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은 통합파의 반발 끝에 무산됐다.

조기 전대는 당 위기를 조기에 수습하고 내년 지방선거를 노린 자유한국당의 흡수 시도를 막아야 한다는 '자강론'과 반(反)문재인 대통령을 앞세운 '보수통합론' 사이에 도출된 사실상의 절충안이다. 이로써 양측 간 균열 양상에 따른 당내 위기는 일단 봉합 국면에 들어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8시부터 4시간 넘게 이어진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조기 전대'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11월30일 이전에 전당대회를 개최해서 새 지도부를 구성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추석 연휴나 국정감사 등을 고려해 가장 빨리 시기를 당긴 것이 11월30일 이전"이라고 밝혔다.


정기국회 회기 중 전대를 치르기는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당 지도부가 새 대표 선출 시기를 미뤄놓았지만 '당 정상화' 요구가 비등한 만큼, 최대한 빨리 지도부를 새롭게 꾸리겠다는 설명이다.

이날 회의에서 김무성 의원을 비롯한 일부 '보수통합파'들은 최고위원과 원외위원장까지 공감대를 형성한 '유승민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에 강하게 반대 의사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강론을 대표하는 유 의원이 당의 전면에 나설 경우 통합 흐름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판단이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회의에서 안보 위기 상황인 만큼, 보수 우파가 단결해야 한다는 논리를 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유승민 비대위원장 합의추대'가 어려워졌고, 결국 조기 전대를 개최해야 한다는 '절충안'이 나오면서 양측이 이에 공감한 셈이다.

이에 따라 자강론이냐, 통합론이냐를 둘러싼 당내 노선 갈등은 11월 쯤 치러질 전대에서나 매듭지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대가 결국 '노선 경쟁'의 장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주 원내대표도 "(자강론이냐, 통합론이냐는) 전대를 통해 의견이 수렴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정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