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몰린 다중채무자…은행 신용카드 대출 연체 10년 만에 최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연합뉴스연합뉴스
시중은행 신용카드 대출 연체율이 10년 만에 최고 수준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점수가 낮은 취약 차주들이 1금융권은 물론 2금융권에서도 대출받기가 어려워지자 상대적으로 이자율이 높은 현금 서비스와 카드론 등 단기 카드 대출을 이용한 때문이다.
 
29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일반은행의 신용카드 대출금 연체율은 지난 2월 말 3.4%로, 2014년 11월(3.4%)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이상 원금 연체를 기준으로 한 일반은행의 카드 연체율은 지난해 2월 말 2.5%에서 1년 만에 1%포인트(p) 가까이 상승했다.
 
지난해 상반기 2% 초반대로 오른 연체율은 하반기 2% 후반대로 점차 상승세를 나타냈고, 올 들어서는 3% 선을 넘어섰다.
 
1금융권은 지난해부터 대출 심사를 강화해 상대적으로 소득이 높고 신용점수가 높은 차주들 위주로 신용대출을 해주고 있다.
 
또 고금리 장기화에 자산 건전성이 크게 악화한 저축은행과 상호금융 등 2금융권도 건전성 관리 차원에서 신규 대출 영업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실제로 저축은행 여신 잔액은 지난 3월 말 101조3천777억원으로, 1년 전(113억1천739억원)보다 10% 이상 감소했다.
 
업계에서는 1·2금융권 대출에 실패하고 카드론 등으로 소액 급전이라도 쓰려던 차주들이 벼랑 끝에 몰리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대출을 최대한 당겨쓴 다중 채무자들이 마지막으로 카드 대출을 받았다가 원리금을 상환하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연체율이 3% 후반대로 올라서면 2003~2005년 카드 사태 이후 최고치를 경신할 수도 있다"면서 "고금리 상황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취약 차주들의 연체가 올 하반기까지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