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채 상병' 경찰 이첩 당일 이종섭과 3차례 통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직접 휴대전화로 세 차례 전화 걸어
엿새 뒤 해병대 브리핑 취소한 날도
이종섭 측 "격노설·특정인 배제 사실 없어"

윤석열 대통령과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박종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박종민 기자 
해병대 수사단이 지난해 8월 채 상병 사망 사건의 초동 수사 결과를 경찰에 이첩한 당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이 총 세 차례 휴대전화로 통화한 사실이 확인됐다.

28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윤 대통령은 지난해 8월 2일 낮 12시 7분과 낮 12시 43분, 낮 12시 57분 등 총 세 차례 이 전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다. 당시 첫 통화는 4분 5초, 두 번째 통화는 13분 43초, 마지막 세 번째 통화는 52초 동안 이뤄졌다.

박정훈(대령) 전 해병대 수사단장 측은 이날 이같은 내용의 이 전 장관의 통화기록 조회 결과를 공개했다. 해당 기록은 박 대령의 항명 혐의를 심리하는 군사법원에서 통신사로부터 넘겨받은 것이다.

두 사람의 통화가 이뤄지는 사이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은 박 대령을 불러 보직 해임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국방부 감찰단은 해병대 수사단이 오전에 경북경찰청으로 넘긴 940여쪽 분량의 조사 기록을 다시 찾아왔다.

윤 대통령은 엿새 뒤 8월 8일 오전 7시 55분에도 같은 휴대전화로 이 전 장관과 통화했다. 이 전 장관이 해당 사건을 해병대 수사단의 상급 기관 격인 국방부 조사본부에 맡기기로 결정하기 하루 전이다.

또 이 전 장관은 지난해 7월 31일 대통령실 유선전화로 걸려 온 전화를 받아 2분 48초 동안 통화했다는 기록도 나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가안보실 회의를 주재했고 이날은 해병대 수사단이 언론을 상대로 수사 결과를 발표하기로 한 당일이다.

이 전 장관은 대통령실에서 걸려온 전화를 받은 이후 김계환 사령관에게 '사건 이첩 보류'를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 대령은 이후 김 사령관으로부터 VIP(대통령) 격노설을 전해들었다고 주장한다.

이런 통화 기록은 그간 이 전 장관이 밝힌 사실과는 배치된다. 이 전 장관은 지난해 9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대통령과의 통화 여부에 관해 "통화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 전 장관 측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통화 기록 자료가) 적법하게 공개된 것인지 의문이고 대통령과의 통화 여부에 대해 언급하는 것 역시 적절하지 않다"라면서 "격노설이라든가 특정 인물을 수사 대상에서 배제하라는 내용의 지시를 어느 누구에게도 받거나 한 적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