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정진석 비서실장-홍철호 정무수석 임명장 수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정 실장, 첫 회의 주재 "대통령실 일하는 조직이지 말하는 조직 아냐"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진석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진석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과 홍철호 신임 정무수석비서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 실장과 홍 수석에게 임명장을 주고, 각 배우자에게는 꽃다발을 전달했다.

윤 대통령은 총선 참패 후 사의를 표명한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 인선을 고심한 끝에 지난 22일 정 실장을 내정했다. 홍 수석 역시 같은 날 내정했다. 윤 대통령은 브리핑룸을 두 번 찾아 인선 발표를 직접 하며 인사에 힘을 실었다.

이날 수여식엔 김승호 인사혁신처장과 대통령실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이도운 홍보수석, 박춘섭 경제수석, 장상윤 사회수석, 박상욱 과학기술수석,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인성환 국가안보실 2차장, 왕윤종 국가안보실 3차장, 복두규 인사기획관 등이 함께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홍철호 정무수석비서관 임명장 수여식을 마치고 참모진과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홍철호 정무수석비서관 임명장 수여식을 마치고 참모진과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국회의원이었던 정 실장은 이날 오전 첫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고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정 실장은 회의 자리에서 "대통령실은 일하는 조직이지 말하는 조직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실이라는 이름으로, 대통령실 관계자라는 이름으로 메시지가 산발적으로 외부에 나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대통령실의 정치는 대통령이 하는 것이지 비서들이 하는 게 아니다"라며 "대통령의 결정은 최종적인 것이다. 그 보좌에 한 틈의 빈틈이 있어서는 안 된다"라고 했다고 한다. 최근 대통령실 일부 관계자발로 '박영선·양정철 인선설'이 보도된 후 논란이 제기된 상황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홍 수석의 경우 윤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영수회담을 위한 실무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전날 서울 모처에서 민주당 측과 첫 실무 회동을 열고 회담 날짜와 의제 등을 논의한 데 이어, 오는 25일 2차 실무 회동을 열 예정이다. 의제 조율 등을 감안하면 영수회담 개최는 다음 주로 미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