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내일 文 만나 1박2일 워크숍…"마스터플랜 제시할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조국혁신당, 15일 평산마을서 1박 2일 워크숍
첫 일정으로 文 면담…"총선 결과 보고 드리고 조언 구하겠다"
16일엔 안산서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도식 참석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2일 오전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함께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12일 오전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함께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22대 총선에서 12석을 얻어 원내 3당이 된 조국혁신당이 오는 15~16일 평산마을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한다.
 
14일 조국혁신당에 따르면, 조국 대표를 비롯한 당선자 비례대표 12명은 오는 15일부터 이틀간 당선자 워크숍을 진행한다. 이들은 첫 일정으로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에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문 전 대통령과 면담한다.
 
조국혁신당 관계자는 "문 전 대통령이 총선 당시 대중정당으로 자리매김하라는 덕담을 해주신 만큼 총선 결과를 보고 드리고 조언을 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대표와 당선자들은 이후 김해 봉하마을로 이동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후 권양숙 여사를 접견한다. 이후 봉하마을 수련관에서 워크숍을 이어갈 계획이다.
 
당 관계자는 "당선자 모두가 봉하마을을 찾는 이유는 노 전 대통령이 추진했던 검찰 개혁과 '사람사는 세상'의 뜻을 이어 당이 선거 기간 내내 외친 윤석열 검찰 독재정권 조기 종식과 사회권 선진국 토대 마련이라는 총선 공약을 지키겠다는 다짐의 뜻"이라고 설명했다.
 
워크숍에서는 제22대 국회 원내전략과 당 지도체제 구성을 논의한다. 앞서 조 대표는 지난 11일 총선 선대위 해단식에서 "쇄빙선 12척이 우리에게 생겼다. 지금이 검찰 독재를 끝낼 수 있는 가장 뜨거운 순간"이라는 소감과 함께 "오는 15~16일 당선자 워크숍에서 향후 일정에 맞춘 마스터플랜을 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 대표와 당선자들은 워크숍 마지막 날인 16일 경기 안산으로 이동해 4·16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뒤 1박2일 워크숍 일정을 마무리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