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거리 물가 오름세…다소비 가공식품, 1년 전보다 6%↑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정부 집중 관리한 설탕·라면 가격도 올라

서울시내 대형마트에서 채소, 과일 등을 구매하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 황진환 기자서울시내 대형마트에서 채소, 과일 등을 구매하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 황진환 기자
소비자들이 많이 사는 가공식품 실구매가가 1년 사이 6%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다소비 가공식품 평균 가격을 조사한 결과 32개 품목 가운데 25개 품목의 가격이 전년 동기보다 상승했다. 전체 평균 상승률은 6.1%며, 가격이 오른 품목의 평균 상승률은 9.1%였다.
 
특히 식용유(100mL)는 올해 1분기 963.7원으로 1년 전 평균 643.3원에서 49.8%(320.4원)나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설탕(27.7%)과 된장(17.4%)의 오름세도 가팔랐으며, 카레(16.3%), 우유(13.2%), 맛살(12.3%), 커피믹스(11.6%), 고추장(7.8%), 햄(7.6%), 시리얼(6.7%) 등도 상승률 상위 10위 안에 포함됐다.
 
정부가 서민 물가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집중 관리해온 일부 품목도 1분기에 가격 상승세를 이어갔다.
 
라면, 빵, 과자, 커피, 아이스크림, 설탕, 원유 등 7개 관리 품목 가운데 설탕은 100g당 가격이 지난 1월 359원에서 지난 달 367원으로 2.2% 상승했다. 라면도 개당 804원에서 810원으로 0.7% 올랐다.
 
다소비 가공식품 중 올해 1분기 평균 가격이 전년 동기 대비 하락한 품목은 어묵(-15.2%), 소주(-4.1%) 참치통조림(-3.8%), 간장(-3.4%), 즉석밥(-2.8%), 밀가루(-1.5%), 탕(-0.9%) 등 7개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 활용된 품목 가격은 대형마트(이마트·농협하나로마트), 슈퍼마켓(롯데슈퍼·GS더프레시), 백화점(현대·신세계), 편의점(CU·GS25·세븐일레븐) 등 4개 유통 채널 전국 500여개 점포의 실제 판매가를 평균한 것이다. 

각 유통 채널의 할인 행사 여부와 할인율에 따라 시점별로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실제 소비자가 부담하는 가격을 비교하기에 유용하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