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하나銀, 첨단 인프라 갖춘 '딜링룸 2.0' 시대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24시간 트레이딩 룸 '하나 인피니티 서울' 개관
하반기 런던자금센터 설립, 서울 싱가포르 뉴욕 잇는 글로벌 허브 구축 예정
함영주 회장 "대한민국 자본시장과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 다할 것"

하나은행 제공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은 을지로 본점 4~5층에 '하나 인피니티 서울'을 개관했다고 3일 밝혔다.

2096㎡(약 634평) 면적에 126석의 국내 최대 규모 딜링룸으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 확장을 통해 무한히 성장한다'는 의미를 담았다는 게 은행측 설명이다.

365일 24시간 운영을 위해 △모든 물리 PC의 서버룸 배치 및 원격제어 시스템 운영 △PC 리모트 기능 및 스마트터치 키보드 도입 △전 좌석 모션데스크 설치 등 최첨단 인프라 중심의 공간으로 조성됐다.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 2022년 금융권 최초의 24시간 FX거래 서비스를 비롯, 지난 1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RFI(인가 받은 해외 소재 외국 금융기관)와 원달러 거래를 체결하는 등 차별화된 외국환 업무 역량을 선보여왔다.

올 하반기엔 영국 런던에 약 10명 규모의 전문인력을 배치한 자금센터 설립을 시작으로, 서울·싱가포르·뉴욕 등을 잇는 글로벌 허브를 구축해 외국 기업과 투자기관의 원화 수요를 적극 발굴·확대할 방침이다.

하나금융그룹 함영주 회장은 이날 개관식에서 "이번 신축 딜링룸 개관은 단순한 물리적 이동을 넘어 24시간 트레이딩에 최적화된 환경 구축을 통해 하나은행 최대 강점인 외환 경쟁력을 확대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관식엔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권오갑 HD현대 회장 등도 참석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