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장 대행 김선규 부장, 돌연 사직서 제출 '닷새' 연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김 대행, 오는 4일 사직서 제출…수리에 한 달여 소요
삼일절 등 주말 연휴 업무 처리 위해 사직서 제출 미룬 듯
수사1부, 임은정 검사·한동수 전 감찰부장 사건도 관심
국회 공수처장후보추천위, 2명 선정…인사청문회 남아
공수처, 오는 4월 총선 무렵까지 김선규 대행 체제로

공수처 제공공수처 제공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장 공백 사태로 처장 대행을 맡고 있는 김선규 수사1부장이 사직서 제출을 미룬 것으로 확인됐다.

1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김 대행은 애초 국회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8차 회의가 열린 전날 사직서를 제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김 대행은 정식 사직서 제출을 닷새가량 미뤄 오는 4일에 내기로 입장을 바꿨다.

앞서 김 대행은 검사로 근무하던 2014년 수사 자료 등을 유출 혐의로 재판을 받다 지난 6일 2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자, 사의를 표명했다. 공수처 구성원들에게 누를 끼쳐서는 안 된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처·차장이 모두 부재중인 상황을 고려해 정식 사직서는 지난달 29일 제출하기로 했지만, 이를 연기한 것이다.

김 대행의 사직서 제출이 미뤄지면서 그 배경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대행은 삼일절을 포함한 주말 연휴 동안 업무 처리를 위해 사직서 제출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 지휘부 공백 사태로 처장 대행을 맡고 있는 상황에서 사직서를 제출하기 전에 주요 수사에 대한 진척 상황 등을 점검하려는 의도일 수도 있다.

공수처는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에 대한 감사원의 표적감사 의혹, 해병대원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을 비롯해 시민단체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등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 등을 살펴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임은정 대구지검 부장검사와 한동수 전 대검찰청 감찰부장을 상대로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교사 의혹' 사건 정리를 위해 사직서 제출을 미룬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특히 이 사건은 김 대행이 이끄는 수사1부에서 벌인 수사라는 점에서, 김 대행이 직에서 물러나기 직전 기소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다만 한 전 부장이 김 대행에 대해 기피신청을 한 것은 변수다. 그는 "김 대행은 이른바 윤석열 라인으로 알려진 사람이라 객관적이고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한편 넉 달간 공전하던 공수처장 후보 선정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공수처장 후보추천위는 전날 오동운·이명순 변호사를 차기 공수처장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추천위는 위원 7명 중 5명 이상의 찬성으로 대통령에게 추천할 2명의 공수처장 최종 후보를 선정한다. 대통령이 이 중 1명을 지명한 뒤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한다.

전날 극적으로 최종 후보 2명을 추리는 데 성공하면서, 공수처 지휘부 공백 장기화 우려는 일단락됐지만, 국회 인사청문회 등 절차가 남은 만큼 새 처장 취임까지는 최소 한 달이상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결국 공수처는 김 대행이 오는 4일 사직서를 제출하더라도 4월 치러질 총선 무렵까지 김 대행 체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 관계자는 "통상 사직서 수리까지 4~5주가량이 걸린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