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배임·횡령 의혹' 박현종 前 bhc 회장 자택 등 압수수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회삿돈 빼돌려 사적 유용…업무상 배임·횡령 혐의
피해 규모 20억 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져

bhc 박현종 회장. 연합뉴스bhc 박현종 회장. 연합뉴스
경찰이 회삿돈을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현종 bhc 전 회장에 대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11일 업무상 배임·횡령 혐의로 서울 송파구에 있는 박 전 회장의 자택과 bhc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박 전 회장은 회삿돈을 빼돌려 사적인 용도로 쓰거나 공금, 법인카드 등을 유용한 혐의를 받는다. 현재까지 경찰이 확인한 피해 규모는 20억 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 전 회장은 2015년 7월 BBQ의 내부 전산망에 불법 접속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한편 그는 10년 간 bhc 회장직을 맡아오다가 지난달 해임됐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