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학부모 채팅방에 "아이들 죽일 것"…경찰 수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초등생 등하교 오픈 채팅방에 신원불상 A씨 접속
"아이들 등하교 때 죽이겠다" 협박글 남기고 사라져…경찰 수사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인천 초등학생의 등하교를 돕는 학부모 채팅방에 아이들을 해치겠다는 협박성 글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중이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5분쯤 한 오픈채팅방에 신원불상의 A씨가 들어왔다.

A씨는 "아이들 등하교할 때 죽이겠다" "대한민국 고령화시대 가자" 등의 글과 함께 운전대를 잡고 있는 사진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이 채팅방은 지역 초등학생 자녀의 등하교를 돕는 학부모들이 모인 오픈채팅방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날 오전 이 채팅방에 처음으로 접속한 뒤, 협박성 글을 남기고 다시 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인근 초등학교와 중학교 등에 경력을 배치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현재까지 특이점은 없으며, 경찰은 A씨의 가입자 정보 등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즉각 경력을 배치했으며, 현재까지 피해 상황은 없다"며 "해당 글을 남긴 A씨의 가입자 정보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