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수출 558억·무역수지 38억달러 흑자…올해 최대치 기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수출 1위 품목 반도체 16개월 만에 플러스
수입은 전년 대비 11% 감소한 520억달러 기록
15대 주력 수출품목 중 12개 수출 증가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지난 11월 수출과 무역수지가 올해 들어 최대치를 기록했다. 우리나라 주력 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16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되면서 무역수지 개선을 이끌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수출은 전년 대비 7.8% 증가한 558억 달러, 수입은 11.6% 감소한 520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총 무역수지는 38억 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지난달 수출은 올해 최대 수출 실적을 한 달 만에 경신하며 2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를 달성했다. 수출증가율도 지난해 7월 이후 최대치인 7.8%를 기록했다. 수출물량은 11월에도 증가세(4.6%)를 이어가며 2개월 연속 플러스를 보였다. 
 
품목별로 보면, 15대 주력 수출품목 중 총 12개 품목 수출이 증가하며 올해 최대 수출플러스 품목수를 경신했다. 
 
특히 우리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12.9% 증가한 95억달러를 달성, 마이너스 흐름을 끊고 16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됐다.

석유화학(5.9%), 바이오헬스(18.8%), 이차전지(23.4%)도 각각 18개월, 17개월, 8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됐다.
 
자동차(21.5%)는 17개월 연속, 일반기계(14.1%)는 8개월 연속, 가전(14.1%)은 6개월 연속, 선박(38.5%)・디스플레이(5.9%)는 4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 흐름을 지속했다. 
 
지역별로 보면, 주요 9대 수출시장 중 6개 시장에서 수출이 증가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우리 최대 수출시장인 대(對)중국 수출은 올해 최대 실적인 114억 달러를 기록, 4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의 실적을 이어갔다. 대(對)미국 수출도 역대 최대 실적인 109억 달러를 기록, 4개월 연속 플러스를 달성했다.
 
대(對)아세안 수출은 98억 달러를 기록하며, 2개월 연속 플러스였다. 대(對)EU 수출도 55억 달러를 달성하며 플러스로 전환됐다.
 
수입은 크게 줄었다.

원유는 2.7%, 가스 45.0%, 석탄 40.0% 등으로 전년 대비 각각 줄었다. 에너지 수입이 감소폭은 총 22.2%으로, 전체 수입 감소폭(11.6%)에 큰 영향을 미쳤다.
 
방문규 산업부 장관은 "11월에는 2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 6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반도체 수출 플러스 전환 등 트리플 플러스를 달성하면서 수출 우상향 모멘텀이 더욱 확고해졌다"며 "이런 수출 상승흐름이 내년에도 이어져 우리 경제의 성장을 이끌 수 있도록 총력 지원하겠다"고 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