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입국비자' 2차전 최종 승소…20년 만에 한국 오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유승준 유튜브 캡처유승준 유튜브 캡처
가수 유승준(미국 이름 스티브 승준 유)씨가 한국 입국비자를 발급해달라며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

대법원은 30일 유씨가 주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를 상대로 낸 여권·사증(비자) 발급 거부처분 취소소송 상고심에서 정부 측 상고를 심리불속행으로 기각하고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앞서 유씨는 2002년 군 입대를 앞두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 기피' 논란을 불렀고, 이후 한국 입국이 제한됐다. 이에 재외동포(F-4) 비자를 발급해 입국하려고 했지만, 비자 발급을 거부당하자 2015년 행정소송을 냈다.

대법원은 주 LA 총영사관이 재량권을 행사하지 않고 유씨의 비자 발급을 거부한 것은 절차적으로 위법하다고 판단했고, 유씨는 재상고심에서 최종 승소했다.

하지만 유씨가 이후 비자 발급을 또 거부당하면서 2020년 10월 두번째 소송전이 시작됐다.

2차 소송전 1심은 외교부가 승소했다. 반면 2심은 "병역 기피 목적으로 외국 국적을 후천적으로 취득해 대한민국 국적을 상실한 사람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체류자격을 부여해서는 안 되지만 그가 38세가 넘었다면 체류자격을 부여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유씨가 비자를 신청한 시점은 2015년이라 옛 재외동포법이 적용된다. 해당 법은 38세부터는 병역 기피를 이유로 한 비자 발급 제한이 풀린다는 것이 골자다. 2017년 개정 재외동포법에선 그 연령 기준이 41세로 높아졌다.

대법원이 이같은 원심을 확정하면서 정부가 비자를 발급하면 유씨는 20여년 만에 한국 땅을 밟을 수 있게 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