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 '돈키호테' 10월 개막…강미선·노보셀로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유니버설발레단 희극 발레 '돈키호테'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서 10월 6일부터 8일까지

유니버설발레단 희극 발레 '돈키호테' 3막 결혼식 파드되. 유니버설발레단 제공 유니버설발레단 희극 발레 '돈키호테' 3막 결혼식 파드되. 유니버설발레단 제공 유니버설발레단은 희극 발레 '돈키호테'를 10월 6일부터 8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한다.

스페인 극작가 세르반테스의 소설을 바탕으로 한 발레 '돈키호테'는 루드비히 밍쿠스의 음악과 안무가 마리우스 프티파의 안무로 1869년 러시아 볼쇼이극장에서 초연했다. 소설과 달리 선술집 딸 '키트리'와 이발사 '바질'의 유쾌한 사랑 이야기에 초점을 맞춘다. 원작의 주인공 '돈키호테'는 이들의 사랑을 이뤄주는 조력자로 나온다.

이 작품은 정교하고 화려한 테크닉이 총망라된 것으로 유명하다. 주역 무용수의 앙상블부터 군무의 탁월함까지 고전발레에서 만날 수 있는 모든 기교를 응축했다. 남성 무용수가 여성 무용수를 한 손으로 머리 위까지 들어 올리는 리프트 동작, 발레리나의 32회전 푸에테, 군무진의 디베르티스망에 투우사 춤, 플라멩코, 세기디야, 판당고 등 스페인 춤이 더해졌다.

유니버설발레단의 '돈키호테'는 1997년 초연부터 현재까지 안무가 프티파와 알렉산드르 고르스키의 원작 안무를 완벽하게 구현해낸 작품으로 높이 평가 받고 있다. 1막 키트리의 캐스터네츠 솔로와 3막 키트리와 바질의 결혼식 파드되가 작품의 하이라이트로 꼽힌다.

'돈키호테'는 연극적인 요소가 많은 만큼 무용수의 정확한 표현력과 연기력이 중요하다. 키트리의 발랄함과 바질의 능청스러움을 얼마나 잘 표현하는지가 관람 포인트다. 올해 '브누아 드 라 당스를 수상한 강미선과 남편 콘스탄틴 노보셀로프(6일 오후 7시 30분·8일 오후 7시), 손유희·이현준 부부(7일 오후 2시), 엘리자베타 체프라소바와 이동탁(7일 오후 7시), 홍향기와 강민우(8일 오후 2시) 등이 출연한다. 코리아쿱오케스트라(지휘 김광현)가 협연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