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입시업체 "국어 9월 모평, 6월보다 어려워…킬러문항 배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류영주 기자류영주 기자
입시업계는 6일 실시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9월 모의평가 국어 영역은 킬러 문항은 배제됐지만 변별력은 갖췄다고 평가했다. 9월 모의평가는 지난 6월 모의평가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종로학원은 "고난도 킬러 문항은 배제된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본 수능과 지난 6월 모의평가에 비해 어렵게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종로학원은 "언어와 매체를 선택한 학생은 6월 모의평가에 비해 원점수(100점 만점) 기준 5.4점, 화법과 작문을 선택한 학생은 4.8점이 각각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유웨이는 지난해 본 수능이나 지난 6월 모의평가에 비해 어렵게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메가스터디는 "초고난도 문항을 배제하려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노력이 여실히 보였다"며 "EBS 체감 연계율을 높이기 위한 제시문을 선정했으며 변별력을 갖추기 위해 각 문항별 균형에 신경을 썼다는 점이 눈에 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나치게 전문적인 용어 사용이 없었고 과도한 추론을 요구하지도 않았다"고 평가했다.
 
EBS 국어 대표 강사인 중동고 최서희 교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어영역 출제 경향 브리핑에서 "6월 모의평가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된다"며 "소위 '킬러 문항'은 배제됐지만 다양한 난이도의 문제·선지 구성으로 변별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