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출산은 기쁨으로 돌봄은 다함께

서울시 9월부터 '난자동결 시술비용 지원'…300명 대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미혼여성의 69.8%, 기혼 여성의 64% 난자 보관 의사
가임력 보존 원하는 여성에게 검사비 및 시술비용 최대 200만원 지원

연합뉴스연합뉴스
서울시가 9월부터 '서울 난자동결 시술비용 지원'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대상은 20~49세 여성 300명으로, 전국 최대 규모다.

'서울 난자동결 시술비용 지원' 사업은 시가 지난 3월 발표한 '오세훈표 저출생대책' 1탄으로, 결혼과 임신 연령이 높아지고 여성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지면서 지금은 아니더라도 추후에 임신과 출산을 희망하는 미혼여성들을 돕기 위한 것이다,

실제로 난자동결 시술 건수는 3년 새 2배 가까이 증가했고, 미혼여성의 69.8%, 기혼 여성의 64%가 난자 보관 의사가 있다고 응답할 정도로 수요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임신과 출산을 염두에 두고 가임력 보존을 원하는 20~49세 여성에게 난자채취를 위한 사전 검사비 및 시술비용의 50%, 최대 200만 원까지(생애 1회) 지원하기로 했다. 다만, 보관료와 입원료, 난자채취와 상관없는 검사비는 제외된다.
 
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한 지 6개월이 지난 20~49세 여성 300명이다.  일부는 소득기준(중위소득 180% 이하), 난소기능검사 점수가 일부 적용된다. 9월 1일 이후 시술부터 적용되며, 난자채취 완료 후 신청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해 오세훈 시장은 2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국내외 19개 손해보험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는 손해보험협회와  '저출생 위기극복 공동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난자동결 시술비용 지원을 비롯한 서울시 저출생 위기극복 사업에 재정 지원을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과거와 달리, 여성의 출산연령이 높아짐에 따라 난자동결 시술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기대가 올라간 만큼 미래의 출산을 준비하는 여성들을 위해 임신‧출산이 행복한 선택이 되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